인스타그램 사진에 올라온 수원야간진료

몸이 아플 때마다 어느 병원을 찾아가야할지 고민인 경우가 많다. 대학병원, 동네병원, 한의사 병원 등 다체로운 곳에서 처방를 해주기 https://www.washingtonpost.com/newssearch/?query=수원한의원 때문이다. 사람의 몸을 치료해주는 곳에는 의료법이 존재하는데 이 의료법을 무시하는 한방병원이 다수인 것으로 드러났다. 

한의사 병원 병실에 간호사가 얼마 보이지 않을 때가 있다. 한의원이 고정된 수의 간호사를 고용하지 않는 것은 의료법을 지키지 않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국내 한방병원과 한방병원이 환자실 간호사를 규정에 맞게 잘 고용하고 있는지 확인해봤다. 

한방병원과 한방병원에서 현행 의료법을 무시하는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의료법 실시규칙의 말에 따르면 한의사 병원과 한의원 환자실은 간호사 1명당 환자 5명을 돌봐야 한다. 다만 서울 시내 한방병원 10곳 중 7곳이 적정 간호사 수원추나요법 수를 채우지 못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심평원)의 말에 따르면 서울 시내 한의사 병원 66곳 중 19곳을 불포함하고는 모두 간호등급이 7등급이다. 간호등급은 간호사 1명이 관리하는 병상 수에 따른 등급을 지목한다. 7등급이면 간호사 1명당 6개 이상의 병상을 본다는 뜻이다.

image

입원실 운영 한의사 병원의 경우 심평원에 신고하지 않아 아예 관련 데이터가 없는 상황이다. 업계에 따르면 한의원 흔히이 간호사를 고용하지 않거나 1~2명만 고용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케어 및 행정 처분 역시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간호사 구인난이 면책사항이 되기 때문이다. 의료법 시작규칙 38조 1항에 따르면 인력 수급상 필요할 경우 간호사 또는 치과위생사 정원의 일부를 간호조무사로 충당할 수 있다. 문제는 충당 인원이 ‘일부’ 수준이 안된다는 점이다.

간호사들이 한의원이나 한방병원으로 가지 않는 이유에는 다양한 가지가 있다. 실제로 이달 취업 및 구인 포털 잡플래닛의 대전광역시 모 한방병원의 간호사 구인공고에 따르면 주 6일 근무에 월급은 190만원에 불과했다. 일반 병원도 노동 강도가 세서 거부하는 마당에 더 열악하게 대우하는 한의사 병원으로 갈 필요가 없다.

간호사가 한의원이나 한의원을 기피하는 또 다른 이유는 이직의 곤란함이다. 한방병원에 입사한 간호사의 경우에는 종합병원이나 대학병원 등으로 이직하기 어렵다. 업무 파트가 초입부터 막지막까지 전부 다르다.